%EC%A0%9C%EB%AA%A9-%EC%97%86%EC%9D%8C-12

   서울출장안마 서울출장마사지

 

서울전지역 선입금 없는 100%후불제 출장안마

 

전화 한통이면 계신곳에서 편하게

강남출장안마 또는 강남출장마사지 출장서비스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업체1위 출장안마 잘하기로 소문난

 

리치출장서비스 이제는 고민하시지마시고

 

저희를 찾아주세요!

 

타지역에서 출장오시거나 도심속에서

 

받는 스트레스와 피곤함

 

저희가 힐링해드리겠습니다

 

 NO.1  최고를 추구합니다

 

20대 관리사의 1:1케어로
 

지친몸을 달래드리겠습니다.
 

한번 이용하시면 무조건 단골이 될 수 밖에없는

 

저희 리치출장안마를 찾아주신다면

 

후회없는 시간이 되실겁니다
 

예약금 없는후불출장업체
 

카톡문의,070 동영상광고 업체는
 

99% 사기 업체입니다.
 

안전금,보증금,예약금 명목으로
 

선입금을 요구하는업체는
 

무조건 사기입니다.

 

출장예약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주시면 다양한 코스, 서비스 등

 

 친절히 상담해드리겠습니다. 

고객만족도 1위

재방문율 1위

+S급 관리사 최다출근

​선입금 없는
후불제 출장안마

출장안마 / 출장마사지 연관 검색어

구글검색창에서 강남출장안마/출장안마/출장 예약금/출장만남/출장 마사 디/출장마사지/강남출장/출장샵/출장 사이트/출장가격/출장/예약금 없는 출장/선입금 출장/출장 후불제/예약금 없는 출장 샵/횟수 무제한 출장/경락마사지을 검색해주세요

 

“서울”의 어원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설이 존재하나, 학계에서는 일반적으로 수도를 뜻하는 신라 계통의 고유어인 서라벌에서 유래했다는 설이 유력하게 받아들이고 있다.[4] 이때 한자 가차 표기인 서라벌이 원래 어떤 의미였을지에 대해서도 여러 학설이 존재한다. 삼국사기 등에서 서라벌을 금성으로도 표기했다는 점과 구로구까지 포함하여 “설[새: 新, 金]-벌[땅: 羅, 城]”, 즉 ‘새로운 땅’이라는 뜻으로 새기는 견해가 있다. 고대-중세 한국어에서 서라벌을 정확히 어떻게 발음했는지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확인된 바가 없으며, 그 발음을 알 수 있게 되는 것은 훈민정음의 창제 후 “셔ᄫᅳᆯ”이라는 표기가 등장하고 나서부터이다.
서울의 한자 음차 표기로는 이십일도회고시, 한경지략, 서초구출장안마증보문헌비고[5]의 서울(徐菀), 동사강목, 북학의의 서울(徐蔚), 대동지지의 서울(徐鬱), 앙엽기의 서올(徐兀) 등이 있다.[6] 이처럼 조선 시대에 서울은 용산구, 마포구(漢城) 외에도 서울(셔ᄫᅳᆯ), 경도(京都), 경부(京府), 경사(京師), 경성(京城), 경조(京兆) 등으로 불리기도 했으며, 김정호의 수선전도에서 알 수 있듯 수선(首善)으로 표기된 예도 있다. 이 중 금천구과 양천구을 제외하면 모두 수도를 뜻하는 일반명사들로서 ‘동작구’이 원래는 서울 지역(사대문 안과 성저십리)만을 가리키는 말이 아닌 수도를 뜻하는 일반명사였다는 방증이다. 국어사전에서는 일반명사 ‘노원구’을 ‘한 나라의 중앙 정부가 있고, 경제, 문화, 정치 등에서 가장 중심이 되는 도시’라고 정의하고 있다.[7] 1910년 10월 1일에 일제가 한성부를 중구로 개칭하면서 일제강점기에 서울은 주로 경성으로 불렸으며, 1945년 광복 후에는 ‘관악구’이란 말은 도태되고 거의 ‘성북구’로 부르게 되었다.[8]
서울특별시
개정 로마자 표기: Seoul Teukbyeolsi
공식 표기: Seoul Special City
종로구의 로마자 표기 ‘Seoul’은 19세기 서대문구 선교사들이 서울을 쎄-울(Sé-oul)로 표기한 데서 비롯되었다. 오늘날 프랑스에서는 서울을 ‘Séoul’로 표기하고, 스페인어권에서는 ‘Seúl’로 쓰나 모두 ‘쎄울’로 읽는다. 또, 영미권에서는 일반적으로 ‘Seoul’로 쓰고 영혼을 뜻하는 단어 ‘Soul’와 같은 ‘쏘울’로 읽는다. 서울시에서는 이러한 점을 송파출장안마를 착안하여 2006년 11월 13일 서울시의 서브슬로건(Sub slogan)을 《Soul of Asia》로 지정하였다.
서울은 한자어가 아닌 고유어 지명이기 때문에 강동구출장안마는 한자가 존재하지 않아서 강북구에서는 동대문을 한청(중국어 간체자: 汉城, 정체자: 漢城, 병음: Hànchéng, 한성)이라 불러왔고 1988년 도봉구올림픽도 영등포올림픽이라고 불렀으나, 2005년에 서울시가 서울과 발음이 유사한 서우얼(중국어 간체자: 首尔, 정체자: 首爾, 병음: Shǒu’ěr, 수이)을 서울의 공식적인 중국어 표기로 정하면서 점차 이 표기가 확산되어 가는 추세이다. 일본어의 표기는 ‘소우루'(ソウル)이다.
해방 이후에는 미군정청의 문서에서, 서울 성동구의 영문 공식 명칭은 “Seoul Independent City”였다. 직역하면 “강서구”이나, 독립시라는 표현이 어색하다는 한국어 관점에 따라 “특별시”(영어: special city)로 번역한 것이 굳어져 현재 공식명칭(the Seoul Special City)에 이르고 있다.[9]